공수처장 “사건 입건 손 뗄 것…초심으로 돌아가겠다”

(과천=연합뉴스) 이대희 최재서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21일 출범 이후 계속된 정치적 중립성·독립성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사건 입건 과정에 개입하지 않기로 했다.대신 조직의 최종 책임자로서, 공수처가 수사의 적법성과 적정성을 모두 달성할 수 있는 ‘통제 기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