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국가장은 또 다른 국가폭력이다”

정부가 노태우씨 장례를 국가장으로 결정한 가운데 충북지역에서도 국가장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충북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충북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진보당충북도당, 충북대민주동문회, 서원대민주동문회, 청주대민주동문회,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시민단체는 28일 ‘헌법을 파괴한 국가반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