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것 가지러 월미도 간다던 남편이 폭탄을 맞았다

1950년 9월 11일. 인천 송도에서 월미도를 향해 걷다 뛰다 하던 방희순은 넋이 나갔다. 35리(14km) 길을 2시간도 안 돼 걸었다. 월미도다리 입구에 선 그녀는 그대로 주저앉았다. 다리 건너편 월미도에서는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어제 미군 폭격에 월미도가 온통 불타버렸다는 소문을 듣긴 했지만 정말 그럴 거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