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으로 수입된 수천만 개의 더러운 중고 의료용 장갑

미국으로 수입되는 중고 장갑

미국으로 수입

의료용 장갑으로 가득 찬 쓰레기봉투가 방콕 외곽의 한 창고 바닥에 어지럽혀져 있다.

근처에는 파란색 염료와 장갑으로 채워진 플라스틱 그릇이 있다. 태국 당국은 지난 12월 태국 보건 당국이 이
시설을 급습했을 당시 이주 노동자들이 이 장갑을 다시 새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노력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오늘날에도 여전히 운영 중인 것과 같은 창고가 태국에서 더 많이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한 의료용 니트릴 장갑의 수요를 이용해 돈을 벌려고 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미국과 전 세계 각국에 수출하기 위해
수백만 개의 표준 이하의 장갑들을 포장하고 있습니다. 이 장갑들은 완화되기까지 수년이 걸릴 세계적인 부족 속에서 말이죠.

미국으로

이 장갑을 구입한 수입 기록과 유통업체들에따르면, 몇 달간의 CNN 조사 결과, 수천만 개의 위조 니트릴 장갑과
중고 니트릴 장갑이 미국에 도착했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이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미국과 태국에서는 당국의 범죄 수사가 진행 중이다.
전문가들은 니트릴 장갑이 “지구에서 가장 위험한 상품”이라고 CNN과의 인터뷰에서 사기로 가득 찬 산업을 묘사했다.
스타인은 “엄청난 양의 나쁜 제품이 들어오고 있다”며 “미국으로 들어오는 불결하고 중고품이며 표준 이하의 장갑들이
끝없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는데, 이제서야 연방 당국이 그 엄청난 규모를 이해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선 의료 종사자들과 환자들에게 잠재적인 위험에도 불구하고, 미국 당국은 불법적인 거래를 다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 부분적으로는 전염병이 한창일 때 보호 의료 장비에 대한 수입 규제가 일시적으로 중단되었기
때문이다 – 그리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중단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