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이 폭탄 쏟아부은 내 고향 월미도, 언제쯤 갈 수 있을까

네이팜탄은 베트남전에서 본격적으로 사용됐다. 항공기에서 네이팜탄을 투하하면 폭발해 파편 상태가 된 후 모든 표면에 달라붙어 900~1300℃에서 장시간 계속 타오른다. 소화는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에 베트남에서도 많은 마을과 삼림을 불태웠다. 인체에 붙은 네이팜탄은 제거가 어려우며 광범위한 화상을 초래한다. 모낭…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