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구대암각화 문화유산 등재 염원한다”

울산광역시를 가로지르는 유일한 강이자 울산의 상징인 태화강.태화강은 울산이 우리나라 산업수도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젖줄 역할을 했지만 반대급부로 공해 피해를 입어 죽음의 강이라는 오명을 썼다. 하지만 전 시민의 수년 간 노력으로 복원돼 이제는 생태강으로 불린다.총 길이 길이 47.54㎞에 달하는 태화강의 첫 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