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의 세 번째 판단 “김건희 통화는 국민 알권리 대상”

김건희씨의 전화통화 내용은 국민의 알권리 대상이라는 세 번째 법원 결정이 나왔다.김건희 통화내용 공개를 막으려 여러 매체를 상대로 방송(방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한 국민의힘의 시도는 사전검열을 금지하고 언론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 정신을 외면한 무리수였다는 비판이 나온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21일 국민의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