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마포구

서울시·마포구, 폐기물 소각장 신설 논란
서울시 마포구에 폐기물 소각장 신설로 시와 자치단체가 갈등을 빚고 있다.

서울시·마포구

오피사이트 이미 소각장을 갖고 있는 구는 소각장 추가를 반대하지만, 시는 공정하고 공식적인 절차에 따라 소각장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8월 31일 시정부가 계획을 발표한 이후, 구청장과 주민들은 이에 항의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 9월 11일 수백명의 마포 주민들이 상암동 신축시설 부지에 모여 인근 제2소각장 건설사업에 반대하는 집회를 가졌다.

상암에는 이미 마포와 인근 종로·중·용산·서대문 4개 지역에서 매일 750t의 쓰레기를 태우는 자원회수시설이 있고, 시는 2026년까지

이를 신축할 계획이다.

마포구청은 코리아타임즈에 박강수 구청장이 이 계획에 반대 의사를 표시하기 위해 화요일 현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사무실은 또한 현재 가동 중인 수소 발전소도 방문했다고 밝혔는데, 일부 지역 주민들도 폐쇄를 원하고 있어 항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지난 9월 7일 서울시의 제2소각장 건설 계획을 서울시의회에 철회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more news

서울시·마포구

박 의원은 서한에서 서울시가 사전 협의 없이 마포에 신규 공장을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신에는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확인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라며, 마포에 ‘유해한’ 공공시설이 1개 이상 있다는 점에서 부당하고, 시가

지정한 부지선정위원회 위원들이 내린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부적절하게” 임명했다.

박 대통령은 서한에서 “상암동에 또 다른 자원회수시설을 짓는 것은 지역뿐만 아니라 마포구 전체에 생명을 위협하고 위험하다”고 말했다.
여당인 민중당(PPP)과 야당인 더불어민주당(DPK)의 의원들도 시 정부의 계획을 규탄했다.

지난 9월 7일, 마포구의 소영철 의원과 이민석 의원은 현재 상암동에서 가동 중인 소각장을 방문해 노동자들을 격려했다.

하루 1,000톤을 소각할 수 있는 제2공장을 건설하겠다는 시 정부의 계획에도 반대 목소리를 냈다.

소 의원은 방문 당시 “현재 가동 중인 소각장 바로 옆에 제2소각장을 도입하는 것은 마포 주민들을 무시하는 수준이 아니라 두 번이나

죽이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시정부가 마포 의원들과 한 마디도 하지 않고 부지 선정 과정을 너무 맹목적으로 통과시켰습니다. 2005년 마포 제1소각장이 가동되기

시작했을 때 우리 지역 주민들은 불가피한 일임을 인정하고 받아들였습니다.

그들에게 고통을 주는 것은 가혹한 일입니다. 또 같은 이유로.”
그러나 서울시는 이 계획을 철회할 의사가 없다.

시 기후환경본부 자원재활용과는 제2 소각장으로 상암동을 선택한 것은 시법에 따라

엄격하게 이뤄졌다고 코리아타임즈에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