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공장 허가 소송’ 예산 대치리 주민들, 대치천 살리기 나서

세탁공장 건축 허가 문제를 놓고 예산군과 소송을 진행 중인 충남 예산군 덕산면 대치리 주민들과 환경활동가들이 21일 내포 목요장터에서 캠페인을 벌였다. 대치천 수계에는 이미 올해 1월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그와 별개로 주민들은 예산군(군수 황선봉)과의 소송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주민들의 입장에서는 ‘예…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