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판석, 신원호, 봉준호…이들의 선의에만 기댈 수는 없다

“16부 쪽대본 받아 찍고 있다고, 내 배우가!” SBS 드라마 <온에어>의 대사 중 하나다. 드라마 제작 시스템을 그대로 보여줘 호평받았던 드라마. 2008년도에 방영됐으니 지금은 달라졌겠지 싶겠지만, “글쎄요”다. 물론, ‘쪽대본’은 많이 사라졌다는 얘기가 들리긴 한다. 그러나 드라마 <온에어>에서조차도 주목…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