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2021] 조기 게양한 부산시, 조기 거부한 광주시

전직 대통령 노태우 ‘국가장’ 둘러싼 엇갈린 시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