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응원 뜨겁던 그 날, 서해에는 포성이 울렸다

국립대전현충원은 매년 3월 넷째주 금요일을 ‘서해 수호의 날’로 지정하고 각종 행사를 연다.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으로 희생된 55용사를 기리고, 국민의 안보의식을 북돋으며 국토 수호 결의를 다지기 위한 법정 기념일이다. 올해는 55용사를 추모하기 위한 5만5천 걸음 걷기대회를 개최하고, 추모의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