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과 직장암·대장암, 세 번의 사투에서 이겼다”

“입원해 수술 전날까지 집안 식구와 지인들이 수시로 병문안을 왔습니다. 처음에는 인사차 찾아온 것으로 알았습니다. 나중에 알게 된 사실은 내 병이 심각하여 살기 어렵다는 소문이 있어 살아생전에 얼굴이나 한번 보려고 먼 곳까지 찾아왔다고 합니다.”충남 홍성의 작은 산골마을에서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만 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