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김건희 미스터리, 진짜 살아있는 권력은?

한동안 ‘살권수’라는 말이 유행했다. ‘살아 있는 권력 수사’를 줄인 말이다. 대통령 인사권이 처참하게 짓밟힌 조국 사태를 기점으로 검찰이 정권을 겨냥해 벌인 일련의 수사를 언론이 그렇게 표현했다. 의롭고 비장한 느낌을 준다.검찰 칼은 거침없었다. 청와대가 한 공직자를 제대로 감찰했는지를 점검하겠다며 민정수석…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