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마산 ‘삼진의거 8의사 묘역’, 국가 관리한다

1919년 창원마산 ‘삼진독립만세운동’으로 순국한 애국지사 8명이 잠들어 있는 ‘8의사 묘역’이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되었다. 창원특례시는 마산합포구 진전면에 있는 ‘8의사 묘역’이 26일 국가관리묘역으로 지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2020년 9월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 등이 안장된 국립묘지 외의 장소를 국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