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버스는 예술가의

캔버스는 예술가의 어린 시절 기억에서 꽃밭이 됩니다.
비주얼 아티스트 조성희의 그림은 멀리서 보면 ‘단색화’ 작업처럼 보일 수 있으며, 붉은색이나 백설 공주의 생생한 색채가 넘쳐난다.

캔버스는 예술가의

토토광고 그러나 자세히 보면 수십만 개의 꽃잎과 줄기가 손으로 캔버스에 단단히 고정된 한지(뽕나무 껍질로 만든 한지)로

이루어진 줄기를 드러냅니다.

72세의 작가에게 이 작품은 목가적인 정원으로 둘러싸인 창문과 문에 한지가 붙은 한옥에서 자랐던 어린 시절의 특정한 기억을

불러일으키는 상상의 화단이 됩니다. 그녀의 아버지에 의해 양육.

한지꽃으로 장식된 그녀의 그림 18점과 최근 설치한 나무 설치 작품 1점은 12월 한 달간 서울 학고재 갤러리에서 열리는 “상상의 나라”

전시회에서 선보인다.more news

조씨는 23세의 나이에 첫 개인전을 열고 화가로서의 경력을 시작했지만, 61세가 되어서야 자신의 집에 없어서는 안될 건축 자재인 전통

한지를 사용하여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엄마와 함께 한글과 기하학적 도형을 오려내며 자라면서 장난감을 만들었습니다.

수십 년 동안 추상 유화를 그려온 작가에게 우연한 만남이었지만 단번에 그녀를 끌어들였다.

한지 조각을 빈 캔버스에 놓는 순간 어린 시절의 꿈나라를 둘러싼 추억의 홍수가 겹쳤다고 한다. 그녀에게 돌아왔다.

그 이후로 그녀의 개인적인 서사와 한국의 전통적 소재를 결합한 작품들은 뉴욕, 시카고, 파리, 밀라노, 싱가포르, 홍콩에서 전 세계적으로

전시되었습니다.

캔버스는 예술가의

조각의 표면을 구성할 때 조는 먼저 한지에서 작은 꽃잎처럼 다양한 크기의 원을 오려낸다. 그런 다음 그녀는 다른 작은 직사각형 조각을

줄기로 말아서 캔버스에 놓습니다.

각 꽃잎을 줄기에 손으로 붙인 후에는 전통적인 종이에 쉽게 흡수되는 소나무 수지로 만든 성분인 테레빈유로 희석한 오일 페인트로

“화단”을 겹칠 차례입니다.
그녀는 그림이 수천 개의 작은 꽃으로 뒤덮인 하나의 상상의 정원이 될 때까지 이 콜라주 방법을 계속 반복합니다.

갤러리에 전시된 많은 작품은 흑백이며 빨간색이나 흰색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그러나 작가가 다양한 색상의 꽃잎을 도입하고 일부 줄기의 높이를 높이거나 낮추어 더욱 강렬한 깊이감을 부여함으로써 시각적 변화를

더한 작품도 있습니다.

미술 평론가 윤진섭은 이 노동 집약적이고 거의 명상적인 과정을 “예술가의 잃어버린 낙원”으로 돌아가는 여행이라고 말했다.

전시 ‘상상의 나라’는 학고재갤러리와 온라인관람실에서 연말까지 이어진다.
수십 년 동안 추상 유화를 그려온 작가에게 우연한 만남이었지만 단번에 그녀를 끌어들였다. 한지 조각을 빈 캔버스에 놓는 순간 어린

시절의 꿈나라를 둘러싼 추억의 홍수가 겹쳤다고 한다. 그녀에게 돌아왔다.

그 이후로 그녀의 개인적인 서사와 한국의 전통적 소재를 결합한 작품들은 뉴욕, 시카고, 파리, 밀라노, 싱가포르, 홍콩에서 전 세계적으로

전시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