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동네의원 ‘지역불균등’, 정부 계획 걸림돌 될까?

하루 만에 확진자 수가 4500명 증가하는 등 오미크론의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준비한 대비책이 의료 취약지에서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유행에 따른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동네 병·의원까지 코로나 진단·검사·치료에 편입시키는 ‘동네 병·의원의 코로나19…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