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4사 노동자들 “CJ대한통운 파업 물량, 배송 거부”

“파업 중인 CJ대한통운의 물량이 넘어오는 걸 우체국 택배노동자들은 단호하게 거부한다.”30일 서울 중구 CJ대한통운 본사 앞에 선 윤중현 전국택배노조 우체국본부장이 외친 말이다. 윤 본부장뿐이 아니었다. 이날 그의 옆에 선 전국택배노조 소속 한진택배와 로젠택배, 롯데택배 소속 노동자들도 “CJ대한통운의 임시이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