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자료 조회’로 두들겨 맞는 공수처, 뒤에 숨은 검찰·경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기자와 야당 정치인을 상대로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으로 드러나 큰 비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정작 매년 막대한 통신자료를 조회하는 검찰·경찰은 비판에서 비껴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검찰·경찰은 통신자료 조회 제도를 개선하려는 국회의 개정안을 매번 저지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