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교육실무원 “생채기가 난 손은 우리의 훈장이다”

“우리 아이들은 손톱만큼 자란다.””생채기가 난 손은 우리의 훈장이다.” 특수교육실무원들이 털어놓은 말이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남지부(지부장 강선영, 아래 학비지부)가 14일 경남교육연수원에서 “특수교육현장 운영실태 조사 보고, 개선방안 토론회”를 열었고, 특수교육실무원들이 현장발언한 것이다. 정경숙 …

기사 더보기